로고

이탈리아 람페두사섬, 연일 몰려오는 이주민에 ‘비상’

북아프리카 인접한 이탈리아 최남단 섬
하루에 4000명 상륙 ‘이주민 과밀’ 직면

문훈미 기자 | 기사입력 2023/09/13 [12:06]

이탈리아 람페두사섬, 연일 몰려오는 이주민에 ‘비상’

북아프리카 인접한 이탈리아 최남단 섬
하루에 4000명 상륙 ‘이주민 과밀’ 직면

문훈미 기자 | 입력 : 2023/09/13 [12:06]

사진=람페두사섬에 상륙한 보트 피플.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캡처


북아프리카와 가까운 이탈리아 최남단 람페두사섬이 몰려드는 이민자들로 인해 초비상이 걸렸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람페두사섬에는 12일(현지 시간) 하루 동안 이민자를 태운 보트가 100척 이상 들어왔다. 람페두사섬에 상륙한 이민자들은 약 4000명으로 이전 일일 최대 기록을 가볍게 넘었다. 이전 람페두사섬 일일 최대 기록도 지난달 26일의 보트 65척과 2172명일 정도로 많은 편이었다.

 

람페두사섬은 크기가 20.2㎢(서울 여의도의 6배 정도)인 지중해 작은 섬이다. 이탈리아 본토보단 북아프리카에 가깝다. 주민 5000여명이 거주하는 이 섬은 경제난과 내전을 피해 북아프리카에서 탈출한 이민자들의 ‘꿈의 목적지’가 됐다.

 

이에 따라, 람페두사섬 인근 시칠리아주 아그리젠토시 당국은 또다시 이민자 과밀 문제에 직면하게 됐다. 람페두사섬 이민자(이주민) 센터의 수용 능력은 400명에 불과한 상황이다. 최근 밀려드는 이민자로 인해 이민자 센터를 추가로 짓긴 했지만, 이 역시 수용 정원이 300명 남짓이다.

 

아그리젠토시 당국은 과밀 문제 해소를 위해 람페두사섬에 상륙한 이민자들을 시칠리아섬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필리포 로마노 아그리젠토 시장은 “상황이 정말로 극적”이라며 “섬은 더 이상 이 수치를 감당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일간지 일 파토 쿼티디아노는 여러 해 동안 이민자 보트 상륙을 지켜봐 왔던 섬 주민들도 놀랄 정도로 한꺼번에 많은 보트가 몰려왔다고 보도했다. 한 섬 주민은 “바다가 보트로 가득 찼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탈리아 내무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탈리아에 도착한 보트 이주민은 11만85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만4429명)의 약 2배에 달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