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옹진군,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탐방여건 개선 박차

1단계로 대청도 농여해변과 서풍받이 탐방시설 개선
내년 2단계 백령도 두무진 데크계단·진입광장 조성 예정

김채경 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17:04]

옹진군,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탐방여건 개선 박차

1단계로 대청도 농여해변과 서풍받이 탐방시설 개선
내년 2단계 백령도 두무진 데크계단·진입광장 조성 예정

김채경 기자 | 입력 : 2022/12/02 [17:04]

대청도 서풍받이 전망데크/옹진군


인천시 옹진군은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인증(‘19.7.10)에 따른 지질공원 탐방여건 개선을 위해 대청면 농여·미아해변과 서풍받이 일원에 지질공원 탐방시설 조성공사 1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백령·대청도 지역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된 이후 방문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탐방시설, 휴식공간 등 기반시설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를 개선하고 지질공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해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연차별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1단계 사업을 통해 지질명소인 대청도 농여해변의 기존 노후된 휴게시설 확충, 지질공원 안내소 및 화장실을 교체하고 서풍받이에 입구 안내판, 전망데크 2개소를 설치하는 한편 마당바위에 데크계단 및 안전휀스를 설치해 탐방여건을 크게 개선했다.

 

아울러 내년에는 2단계 사업으로 백령도 두무진 데크계단 정비, 진입광장 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호 환경녹지과장은 “2023년에는 탐방시설 조성공사 2단계를 완료하는 한편, 백령·대청지역의 지질, 생태, 문화, 역사 등 관광자원 전반을 총괄할 수 있는 거점시설인 지질공원센터를 건립하여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이 대한민국 최고의 지질공원이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