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84만 섬주민의 대중교통, 여객선 공영제 시행해야"

전국 80개 섬에 여객선 미기항
"수도권 전철의 3배인 여객선 운임비, 지하철 수준으로 낮춰야"

김채경 기자 | 기사입력 2022/10/06 [18:03]

"84만 섬주민의 대중교통, 여객선 공영제 시행해야"

전국 80개 섬에 여객선 미기항
"수도권 전철의 3배인 여객선 운임비, 지하철 수준으로 낮춰야"

김채경 기자 | 입력 : 2022/10/06 [18:03]

윤재갑 국회의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재갑 국회의원(전남 해남·완도·진도)은 6일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연안여객선 공영제 조기 실현을 촉구했다.

 

윤 의원실에 따르면 국내 연안여객선은 섬 지역 주민의 생필품 구매, 의료시설 방문, 문화활동, 학생 통학 등을 위해 섬과 섬, 섬과 육지를 오가는 유일한 교통수단임에도 주민 2195명이 살고 있는 전국 80개 섬에는 여객선조차 기항하지 않고 있다.

 

또한 항공, 버스, 기차 등의 기타 대중교통의 단위 운임과 비교했을 때 연안여객선 운임은 수도권 전철의 3배, ITX 통근열차의 10배, 고속버스의 3배에 달하는 등 다른 교통수단에 비해 운임이 가장 높은 상황이다.

 

< 연안 여객선 운임과 기타 대중교통 운임 비교 >

(, km)

구    분

단위 운임(/km)

서울시 버스요금

마을버스

90

시내버스

120

고속버스

일반도로

116.1

철도운임

KTX

164.4

ITX 통근열차

31.7

수도권 전철

125

연안 여객선

362.9

 

이처럼 다른 대중교통에 비하여 유독 여객선 운임이 높은 이유는 정부가 타 대중교통에 비하여 연안 여객선에 대한 지원을 턱없이 적게 하기 때문이다.

 

2022년 예산기준 104개 항로 전체에 대한 지원액이 ▲연안여객항로안정화 지원에 74억원 ▲ 도서민 여객선 운임지원 146억원으로 총 220억원에 불과한 반면, 지하철은 8,187억원(37배), 버스는 4,636억원(21배)에 달한다.

 

윤재갑 국회의원은 “수도권 지하철, 버스 등에 지원되는 정부 지원금은 수도권 국민들만을 위한 것이 아닌 전 국민을 위한 것이지만 섬 주민들은 이 혜택을 입지 못하고 있으므로 섬 주민들에게 버스, 지하철인 여객선에 대한 지원도 대폭 확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재갑 국회의원은 “해수부 장관도 지난 5월 취임사에서 ‘연안 여객선 공영제 도입 등을 통해 모든 섬 주민들께 보편적 해상교통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힌 만큼 정부는 전국 104개 항로에 대해 조속히 완전 공영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윤재갑의원, 여객선운임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