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6일부터 국화도 등 4개 섬 '해안쓰레기' 청소

지난 9월 드론 통해 해양쓰레기 '20톤' 확인
쓰레기 많은 입파도..청소인력 100명과 어장관리선 4척 동원 수거

윤종은 기자 | 기사입력 2022/10/06 [10:09]

경기도, 6일부터 국화도 등 4개 섬 '해안쓰레기' 청소

지난 9월 드론 통해 해양쓰레기 '20톤' 확인
쓰레기 많은 입파도..청소인력 100명과 어장관리선 4척 동원 수거

윤종은 기자 | 입력 : 2022/10/06 [10:09]

바다 청소선인 경기청정호가 수거된 해양쓰레를 운반하고 있다/경기도


경기도가 화성시 국화도, 입파도, 안산시 풍도, 육도 등 도내 4개 섬 해안가에 쌓인 해양쓰레기를 집중 처리하기 위해 6일부터 13일까지를 일제 청소기간으로 운영한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앞서 지난 9월 20~21일 동안 드론 등을 활용해 태풍 등으로 인한 섬 지역 해양쓰레기 발생 실태를 확인한 결과 약 20톤의 해양쓰레기가 이들 4개 섬에 쌓인 것을 확인했다고 청소기간 운영 배경을 설명했다.

 

이 기간 도는 어촌계, 자원봉사단체, 해양쓰레기 수거사업 인력 등 155명이 참여해 섬 전 구간을 대상으로 해안변을 청소할 계획이다.

 

해양쓰레기 수거 장면/경기도


이번 정화 활동은 섬별로 하루씩 수거 인력이 섬에 들어가 청소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수거된 해양쓰레기는 경기도 바다청소선인 경기청정호를 이용해 육상으로 운반한다.

 

특히, 해안가 쓰레기가 많은 것으로 확인된 입파도는 13일 청소인력 100명, 어장관리선 4척 등을 동원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해안가에 방치된 해양쓰레기도 일제 수거할 계획이다.

 

김성곤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도서지역 해양쓰레기 청소기간 운영으로 깨끗한 경기바다 이미지를 제고하고, 민관 모두가 협심해 깨끗한 바다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국화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