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출범 1주년 한섬원..'세계 최고 섬 전문기관 도약' 선언

5일 '그랜드 디자인' 수립과 5대 핵심전략 등 발표
오동호 원장 “섬 주민 기본권 개선 최선”

김채경 기자 | 기사입력 2022/10/05 [15:27]

출범 1주년 한섬원..'세계 최고 섬 전문기관 도약' 선언

5일 '그랜드 디자인' 수립과 5대 핵심전략 등 발표
오동호 원장 “섬 주민 기본권 개선 최선”

김채경 기자 | 입력 : 2022/10/05 [15:27]

오동호 한국섬진흥원 원장/한섬원


국내 섬 정책 컨트롤타워 한국섬진흥원이 출범 1주년을 맞아 ‘세계 최고의 섬 전문기관’으로 도약할 것을 선언했다.

 

한섬원은 5일 오후 3시 전남도청 기자실에서 개원 1주년 주요 성과 설명 및 미래 사업 방향을 확정하는 ‘한국섬진흥원 발전, 그랜드 디자인(Grand Design)’ 수립과 함께 5대 핵심전략, 18대 주요 과제를 발표했다.

 

이날 오동호 원장은 "한섬원은 ‘미래를 잇는 섬, 세계로 나가는 섬’이라는 비전 아래 ‘대한민국 섬의 미래를 여는 국제적인 섬 전문 연구기관’으로 거듭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5대 핵심전략은 ▲섬 전문 R&D센터 ▲섬 정책 씽크탱크(Think Tank) ▲섬 발전·진흥사업 전문기관 ▲글로벌 섬 전문 아카데미 ▲세계 섬 교류 허브다.

 

한섬원의 가장 기본적인 역할은 섬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조사임으로 우선 ‘섬 전문 R&D센터’를 구축에 주력하고, 체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섬 연구·조사와 더불어 섬 종합 정보·통계 및 연구성과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 등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섬원은 세계 최고 수준의 ‘월드 클래스’ 섬 전문 R&D 센터로서의 위상을 정립하고 글로벌 섬 연구의 중심축 역할 수행이라는 목표를 세웠다.

 

지난 9월 26일 제주 추자도에서 개최한 '제9차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한섬원


또한 ‘섬 정책 씽크탱크’로 우뚝 서겠다는 복안이다. 소통과 참여로 섬 주민 등 국민의 정책 수요를 파악해 섬 발전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실사구시형 정책 개발에 나선다.

 

더불어 국가 성장동력으로서의 섬 미래 가치 발굴 및 글로벌 섬 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정책 연구도 추진한다.

 

이밖에 국민과 정책고객, 섬 활동가, 관련 학회 등의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 정책 수요를 파악해 섬 발전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섬별 맞춤형 사업들을 개발·추진, ‘섬 발전·진흥사업 전문기관’으로 성장해나갈 계획이다.

 

또 정부와 지자체 등 섬 발전사업의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한 컨설팅 지원, 성공적인 사업의 수탁 관리를 통해 정책 실현 전문기관으로 발돋움한다는 구상이다.

 

이어 지속가능한 섬 정책의 효율적 평가체계를 구축해 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국제적 섬 정책 전문 평가기관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글로벌 섬 전문 아카데미’로 거듭나기 위한 마스터플랜도 세울 예정이다. 국내 섬 거점 지역캠퍼스를 확대·조성하고 스마트 e-러닝센터 구축을 통해 섬 정책 및 현장 리더를 양성한다.

 

지난해 10월 8일 전남 목포시 삼학도에 위치한 (구)항운노조 건물을 리모델링해 출범한 한섬원 전경/한섬원


‘세계의 섬 교류 허브(HUB)’로 발돋움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간다. 글로벌 섬 정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제학술대회 및 포럼 등 개최, 세계 섬 허브 클러스터를 운영한다.

 

‘글로벌 섬 교류 허브’ 대표성을 확보해 세계적인 섬, 섬 주민, 연구기관의 교류 허브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10월 8일 공식 출범한 한국섬진흥원은 설립된 지 1년도 채 안 됐지만 강한 존재감과 함께 혁혁한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5월 섬과 바다, 농어촌을 연구하는 3개 국책 연구기관이 공동 포럼(제1회 한국섬포럼)을 개최하는가 하면, 8월에는 주한대사 한국 섬 홍보대사 위촉, 한·중·일 국제포럼(제2회 한국섬포럼)까지 성공적으로 개최해 눈길을 끌었다.

 

오는 7일에는 출범 1주년을 기념한 ‘제3회 한국섬포럼’이 ‘지속가능한 섬 발전 정책, 현재와 미래’이라는 주제로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은 “우리 한국섬진흥원의 출범은 우리나라 섬 정책의 큰 변화가 시작되었다는 것을 의미하며 ‘새로운 기회와 도전의 시간’에 진입한 것을 나타낸다”면서 “전 임직원이 함께 한마음 한뜻으로 지속가능한 섬 발전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 원장은 “그동안 섬 주민들의 건의사항, 제도 및 추진상황 등을 점검해 섬 주민 기본권 개선에 지원하겠다”면서 “모을 찬(纂), 빛날 란(爛), 넓고 큰 모양 한(瀚), 넉넉할 섬(贍), ‘찬란한 섬’처럼 소외된 사람과 지역 없이 모두가 찬란하게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