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기고]강화 '남산근린공원'을 군민 품안에

올해 11월 명품공원으로 완공 예정

김종식 강화군 도시건설개발국장 | 기사입력 2021/04/15 [10:18]

[기고]강화 '남산근린공원'을 군민 품안에

올해 11월 명품공원으로 완공 예정

김종식 강화군 도시건설개발국장 | 입력 : 2021/04/15 [10:18]

 김종식 강화군 도시건설개발국장

풍요로운 강화의 백년대계를 위한 다양한 세대와 계층이 공존하는 사회통합적 문화공간인 ‘남산근린공원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강화산성과 어우러져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남산근린공원은 경작지 및 건물 등으로 자연경관을 훼손시켰던 곳을 자연친화적 공원으로 복원시켜 올해 11월 명품공원으로 완성될 예정이다.

 

2017년부터 추진된 남산근린공원 조성사업은 우여곡절이 많았다. 1972년부터 공원시설로 묶여있던 이 지역은 인천시에서 2016년 6월 공원시설에서 폐지한다는 공고를 한다. 당시 강화군은 100% 군비로라도 조성하겠다며 인천시에 폐지 보류 요청을 하게 되면서 남산근린공원 조성 주체는 인천시에서 강화군으로 바뀌게 된다.

 

이후 2017년 방대한 면적(46ha)의 막대한 보상비로 인해 강화군에서는 단계별(1구역~ 5구역) 보상계획을 수립하여 1구역 12필지의 보상을 먼저 추진하게 되면서 유천호 군수의 토지 4필지도 보상(보상가의 1/2)하게 된다. 그러나 여러 가지 문제로 1구역 외 보상은 더 이상 추진되지 못하며 지지부진하던 사업을 유천호 군수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추진하게 되면서 사업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

 

실제 남산근린공원 토지소유자들 특히, 토착민의 경우는 선조들로부터 증여받거나 몇십 년 전부터 땅을 소유하고 있었고 공원구역으로 묶여 있어 재산권행사가 어려웠던 곳이었다. 대부분의 토지 소유자들은 오히려 공원구역에서 해제되거나 제외되기를 원했던 곳이다. 물론 전·현직 공무원들도 개인적으로는 제외되기를 원했으나 공익사업이고 협의를 하지 않으면 강제 수용이 되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보상에 협의를 한 점이 없지 않아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인천시는 환경단체 등의 실효 방지에 대한 거센 요청에 난개발 방지 및 경관보호를 위해 사유지 해제 면적은 최소화한 구역을 결정하고 지방채를 발행하는 등 장기미집행 공원 사업을 지원하게 된다.

 

이에 강화군은 시비 50%를 지원받아 2019년 5월부터 본격적인 보상협의를 다시 진행하게 되면서 전·현직 공무원 토지 포함 89%의 협의보상을 완료하게 되었다. 보상대상은 120필지 93명이었으며, 그중 전·현직공무원은 10필지 3명이었다. 이렇게 신속하게 토지보상 협의를 진행하였기에 2020년 6월 실시계획인가와 동시에 바로 공사를 발주하는 등 신속한 사업 추진으로 타 군구의 모범사례가 된 것도 사실이다. 실제 인천시 35개소 장기미집행공원 중 2020년 착공된 공원은 단 3개소로 그중 2개가 강화군의 남산근린공원과 관청근린공원인 만큼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다.

 

현재도 강화에 공원이 필요한가라는 의문을 가진 분들이 꽤 있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작년 9월에 준공된 갑룡공원은 남녀노소 불문하고 군민들에게 사랑받는 명소가 되었다. 아이들이 많은 지역인 만큼 어린이 시설을 확대하여 달라는 주민들의 계속적인 요청으로 인해 현재 갑룡공원 2단계가 용역 중에 있기도 하다. 갑룡공원 사례처럼 공원시설이 주는 쾌적함과 편리성, 안전성을 경험해본 사람은 더 좋은 환경을 추구하게 되면서 너도 나도 우리 집 앞에 공원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강화군은 앞으로도 남산근린공원 뿐만 아니라 관청근린공원, 북산역사공원을 계획대로 추진하여 올해 11월 군민들 품으로 돌려 드릴 것이며, 계속되는 공원에 대한 수요와 요구에는 적극 부응하는 것이 군민과 미래 세대를 위한 일이라 자부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