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통영항여객선터미널에 ‘파도소리 도서관’ 개관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의 ESG경영 일환

문훈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6:41]

통영항여객선터미널에 ‘파도소리 도서관’ 개관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의 ESG경영 일환

문훈미 기자 | 입력 : 2024/06/18 [16:41]

파도소시 도서관 설치/사진=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은 18일 통영여객선 터미널에 다섯 번째 `해양안전문화 쉼터 - 파도소리 도서관`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파도소리 도서관 조성사업은 공단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ESG경영의 일환이자 해양교통안전 종합관리기관으로서 특성을 살린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파도소리 도서관의 이름은 여객선을 이용하는 여객들이 파도소리를 들으며 책을 읽고, 쉴 수 있는 공간이라는 의미로 공단은 여객선이나 여객선터미널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도서관을 설치하고 있다.

 

이번에 설치된 통영항여객선터미널 파도소리 도서관에는 공단 임직원들이 기증한 도서 외에도 통영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기증한 도서 등 다양한 주제의 도서가 약 1000여권 배치된다. 또한 영상시설도 설치되어 공단 해양교통안전정보시스템(MTIS)을 이용한 여객선 교통정보 및 통영시 관광정보 등 다양한 영상이 상영될 예정이다.

 

공단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여객선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쉼터 및 문화환경 개선의 목적으로 ‘파도 소리 도서관’ 4개소를 운영 중이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및 공단 임직원 등의 기증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도서관이 설치된 여객선 및 여객선터미널의 연간 이용객은 약 100만명에 달한다.

 

공단은 지난해 파도소리 도서관 실제 이용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결과 “소형 여객선은 편의시설이 열악한 편인데, 더 많은 곳에 설치되면 좋겠다.”, “더 많은 도서가 있었으면 좋겠다.” 등의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공단 김준석 이사장은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협업은 물론, 연중 공단 직원의 도서 기부를 받아 파도소리 도서관에 배치할 예정”이라며, “소외 도서 항로 여객선을 중심으로 파도소리 도서관 설치를 확대할 예정으로 이용객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지난 5월 파도소리 도서관 이용 활성화 및 해양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군산시립도서관과 협업하여 군산-어청도 항로의 ‘어청카훼리호’ 내 북 콘서트를 개최해 여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