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충남도, 청년 머물고 문화 숨 쉬는 섬 만든다

9개 어촌지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선정..2026년까지 893억 투입
보령 삽시도 청년주거단지 등 가고 싶은 K관광 섬 탈바꿈

김채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09:06]

충남도, 청년 머물고 문화 숨 쉬는 섬 만든다

9개 어촌지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선정..2026년까지 893억 투입
보령 삽시도 청년주거단지 등 가고 싶은 K관광 섬 탈바꿈

김채경 기자 | 입력 : 2023/01/25 [09:06]

삽시도항 전경/사진=충남도


충청남도가 보령 삽시도를 청년이 머물고, 문화가 숨 쉬는 섬으로 조성한다.

 

25일 충남도에 따르면 보령·서산·태안·당진 4개 시군 9개 어촌지역이 해양수산부의 ‘2023년 어촌신활력증진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어촌의 경제·생활환경 개선 및 신규 인구 유입 유도 등 어촌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해수부는 2027년까지 5년간 전국 어촌지역 300곳에 3조원을 지원한다.

 

올해 첫 사업 대상지는 전국 65개 어촌지역이 선정됐으며, 도는 11곳을 신청해 9곳(81%)이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도내 9개 어촌지역은 ▲유형1 보령 삽시도항 ▲유형2 보령 송학항, 서산 왕산항·중왕항, 태안 천리포항, 태안 의점포항 ▲유형3 보령 죽도항, 서산 웅도항, 당진 마섬항, 태안 연포항이다.

 

사업은 어촌의 규모와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지원하기 위해 ▲유형1 어촌 경제플랫폼 조성 300억원 ▲유형2 어촌 생활플랫폼 조성 100억원 ▲유형3 어촌 안전인프라 개선 50억원 3가지 유형으로 추진한다.

 

이 중 유형1에 선정된 보령 삽시도항 일원에는 ▲청년주거단지 59억 ▲모빌리티 도로정비 50억 ▲삽시도수산 콤플렉스 47억 ▲숲속공연장·캠핑장 39억 ▲해양레저체험장 34억 ▲술뚱해양공원 19억원 등 총 297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이번 공모사업과 더불어 민간투자 사업인 원산도 대명소노리조트(7604억), 해양관광케이블카(849억), 섬투어 모빌리티 운영(50억)을 비롯해 문체부의 가고 싶은 K관광 섬 육성(120억) 사업을 연계해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섬 관광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보령 삽시도항을 포함해 9개 어촌지역에는 2026년까지 총 893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경제 플랫폼·생활 플랫폼·안전 인프라 전반을 지원해 활력 넘치고 살고 싶은 어촌을 구현할 계획이다.

 

도는 사업이 완료되면 ▲재정사업을 기반으로 민간투자 유치 등 어촌의 혁신적인 경제공간으로의 전환 ▲청년 인구 유입을 위한 주거기반 마련 및 지역 맞춤형 생활서비스 제공 등 어촌사회 지속성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섬·어촌 접근성 증진, 디지털 어촌관광 기반확대 등 모두가 함께 누리는 어촌 삶터 조성 등의 성과도 기대된다.

 

노태현 충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지역 정치권과 주민, 시군이 함께 힘을 모아 공모에 대응한 결과 도내 어촌지역이 대거 선정 될 수 있었다”며 “어촌뉴딜300사업과 연계해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살고 싶은 어촌을 구현하고, 지역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 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