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연안 어장환경' 실태보고서 발간

어업경영 지원 및 재해피해 최소화 기초자료 제공

양진형 기자 | 기사입력 2023/01/21 [15:28]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연안 어장환경' 실태보고서 발간

어업경영 지원 및 재해피해 최소화 기초자료 제공

양진형 기자 | 입력 : 2023/01/21 [15:28]

보고서 표지/자료=수과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어업과 관련한 해역별 어장환경 통합정보를 담은 '남해 연안 해역별 어장환경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한 보고서는 2013년부터 2020년까지 남해 연안 17개 해역(함평연안~거제남안), 총 101개 정점을 대상으로 연 6회(2월부터 격월)의 현장조사 결과를 분석한 소해역별 주요 환경인자의 연중변동 등 남해 연안의 어장환경과 관련 내용을 담고 있다. 

 

발간된 보고서는 관련 지자체 및 어업인에게 배포하고, 국립수산과학원 누리집(www.nifs.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남 함평연안, 득량만, 여자만에서는 연중 표층수온의 최고값과 최저값의 편차가 약 29℃ 이상으로 나타나 고수온 및 저수온 현상의 발생 가능성이 높았다.

 

또한 여수 가막만, 고성 자란만, 통영 연안, 거제도 남안에서는 저층용존산소의 최대농도와 최소농도의 편차가 약 10mg/L 이상으로 산소부족 물덩어리의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해안 연안은 해역마다 패류, 해조류, 어류 등 주요 양식업종이 다양하고 수온, 염분, 영양염 등 환경 특성의 차이가 나타나므로 해역별 조사 및 분석결과는 어업경영에 중요한 자료라고 할 수 있다.

 

김종현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장은 “이번에 발간한 남해 연안에 대한 다양한 환경 정보를 담은 이번 보고서가 어업인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대학, 연구소 등 관련 연구자가 협조를 요청하면 언제든지 제공하여 공동 연구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