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해수부, 괭생이모자반 전남 인근 해상서 발견..대응체제 가동

예찰 및 해상수거 강화, 유입차단시설 설치 지원 통한 피해 최소화

김채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1/16 [11:19]

해수부, 괭생이모자반 전남 인근 해상서 발견..대응체제 가동

예찰 및 해상수거 강화, 유입차단시설 설치 지원 통한 피해 최소화

김채경 기자 | 입력 : 2023/01/16 [11:19]

괭생이모자반/사진=해수부

 

해양수산부는 중국 산둥반도, 발해만 등에서 기원한 것으로 추정되는 괭생이모자반이 전남 신안군, 진도군(자은도, 우이도, 하조도, 가사도) 인근 해상에서 발견됨에 따라 지난 9일부터 비상대응체제를 본격 가동했다고 15일 밝혔다.

 

해수부는 올해 1월 8일 해양경찰청의 항공 관측 결과 신안군, 진도군 인근 해상에 약 0.2톤 규모의 괭생이모자반이 분포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괭생이모자반 수거·처리 대응지침’에 따라 관련 지자체(경기, 인천, 충남, 전북, 전남, 제주)와 유관기관(해양환경공단, 어촌어항공단, 해양경찰청 등)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해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비상대응체제 가동에 따라 각 기관은 괭생이모자반 유입으로 인한 양식시설이나 경관 훼손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우선, 해수부는 해양 관측위성, 어업지도선, 해경 함정·항공단 등을 활용하여 동중국해 및 서해 전역, 제주도와 전남 인근해역을 모니터링한다.

 

각 지자체에서는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여 해안가에 유입된 괭생이모자반을 수거하고, 국가수거선단 지원을 받아 사전 해상수거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괭생이모자반이 양식장에 유입되지 못하도록 해상에 설치하는 차단시설을 조속히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을 추진한다.

 

먼저 현재 추진 중인 괭생이모자반 차단시설의 경우 적극행정위원회를 개최하여 해양생태계보전협력금을 즉시 면제하기로 했다.

 

또한 해외에서 유입되는 부유성 괭생이모자반을 유해해양생물로 지정하여 해상시설 설치 시 부과되는 ’해양생태계보전협력금‘이 면제될 수 있도록 올해 4월까지 해양생태계법 시행규칙 개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도현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괭생이모자반을 발견하는 즉시 시·군 대책반 또는 국립수산과학원에 신고하여 주시기 바란다”며 “비상대응체제를 운영하는 동안 관계기관 협조를 통해 양식장 피해 예방, 통항 선박 안전관리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