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울산시, 내년 해양수산사업 국비확보 체제 돌입

어촌뉴딜300사업 신규 대상지 논의·바다소리길 사업 상황 점검

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0:58]

울산시, 내년 해양수산사업 국비확보 체제 돌입

어촌뉴딜300사업 신규 대상지 논의·바다소리길 사업 상황 점검

유민 기자 | 입력 : 2021/02/04 [10:58]

 

 울산시청

 

울산시는 본격적인 내년도 해양수산 분야 국비확보 체제에 들어갔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이날 구·군과 2022년도 해양수산사업 국비확보를 위한 보고회를 개최한다.

 

보고회에서는 지난해 23개 국비 사업 분석과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신규사업 발굴, 계속 사업 확대 추진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어촌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어촌뉴딜300사업 신규 대상지에 대한 집중적 의견을 나눈다.

 

기존 추진 중인 동구 방어진 바다소리길 사업과 당사·어물항·우가항·주전항 어촌뉴딜300사업 추진상황도 점검한다.

 

또 계속 사업인 수산 종자 방류, 인공 어초 및 해중림 조성, 해양쓰레기 정화, 수산 전문 인력 육성 및 수산업 경쟁력 강화 지원, 어업 재해 예방 임차료 지원 및 어선·어업인 재해보험료 지원, 해양관광문화 공간 조성 등과 관련한 추진상황도 점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정부의 해양 정책 기조를 반영한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해 어촌과 어업인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해양수산사업 신청을 원하는 수산인, 수산 관련 단체, 어촌계에서는 사업 신청서와 계획서 등을 관할 구·군에 이달 말까지 제출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